골다공증이란 뼈를 이루는 주 성분인 칼슘이 뼈에서 빠져나가서 골밀도가 낮아지므로 인해 마치 뼈에 구멍이 나있는 듯이 보이는 질환이며 골량감소로 인해 골절이 일어 나기 쉬운 상태를 말합니다.

발생연령
주로 폐경을 전후하여 소위 갱년기에 접어든 여성의 40~60% 정도에서 발생하며(이 경우를 제1형 골다공증이라 함) 인체의 노화로 인한 전체적 대사작용의 저하로 골밀도가 떨어져서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2형 골다공증) 하지만 운동부족이나 칼슘섭취가 아주 부족한 사람, 호르몬 질환등이 있는 젊은 여성에게도 생깁니다.
(특히 「다이어트」를 너무 심하게 하는 여성도 요즘 문제가 됩니다.)

원인
여성이 폐경이 되면 난소에서 나오는 여성호르몬 분비가 떨어지며서 뼈에서 칼슘이 급격히 빠져나오기 시작합니다(골흡수) 하지만 골생성이 이것을 따라가 주지 못하니 자연히 골 밀도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도표에서 보듯이 남자에게도 약간 골흡수가 일어나지만 여성의 경우는 약 10배 가량 골흡수가 급격히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증상
남녀 갱년기 모두 허리 통증, 어깨통증, 무릎이나 손목 관절통등 흔히 노화에서 오는 신경통이나 허리 디스크 등으로 오인될 만한 일반적인 증상이 나오며, 심한 경우엔 일상 생활에도 가벼운 충격에 의해서 골절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갱년기는 평균 수명의 연장에 따라 이제는 우리 일생의 30~40%를 차지하는 긴세월이 되었습니다. 이 중?장년기에 생기는 골다공증은 여러 가지 통증에 시달리게 하고 심지어는 골절을 유발하기도 하며, 심하면 키가 준다거나 허리가 구부러지는 등 노후의 일생을 우울하게 하는 중요한 질환입니다. 그래서 폐경은 단순한 자연현상이 아니며 여성에 있어서 심장질환, 심리적 우울,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난소의 기능이 없어지는 질환으로 보아 치료를 해야 합니다.